Mercedes-Benz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의 역사

메르세데스-벤츠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독일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로서, 메르세데스-벤츠의 역사는 자동차의 역사와 함께 해왔다. 특히,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 (Das best oder nicht)’는 다임러 창업정신은 메르세데스-벤츠를 최고급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안전의 대명사 그리고 세계적인 명차를 만드는 원동력이 되었다.

1883년 10월 칼 벤츠 (Karl Benz)는 만하임에서 세계 최초의 자동차 공장 ‘벤츠&시에(Benz & Cie)’를 설립하고 1886년 1월 29일 페이턴트 모터카 특허 등록 (휘발유 엔진)을 하고 1893년 앞바퀴를 여러 각도로 돌릴 수 있는 ‘빅토리아’를 개발하여 본격 양산 체제에 돌입하였다. 벤츠&시에는 1900년까지 매년 600대의 자동차를 생산하였다.

또한 고틀립 다임러 (Gottlieb Daimler)는 1886년 ‘말없는 마차’라는 이름의 모터 장착 틀을 개발하였고 1890년 DMC (Daimler-Motoren-Gesellschaft)를 설립하였다. 1900년 DMC는 344명의 직원들로 하여금 96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도록 하였으며, 새로운 빠르기와 안전성을 지닌 경량차 ‘메르세데스’ 브랜드를 탄생시켰다.

칼 벤츠와 고틀립 다임러의 자동차 제작에 대한 경쟁으로 인해 이때 벌써 독일의 차들은 근대적인 의미의 모양새를 갖추었고, 20세기 들어 후손들이 경영하던 다임러사는 벤츠사와 자동차 시장과 자동차 경주에서 맞부딪치면서 라이벌이 되었다. 1902년 다임러가 만든 메르세데스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게 되었고 이 차는 당시 다임러의 오스트리아 판매대리인이었던 에밀 옐리네크의 딸 메르세데스의 이름을 딴 것이다. 그녀의 인생을 평범했으나 스페인어로 우아함을 뜻하는 ‘메르세데스’라는 이름은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메르세데스 브랜드는 당시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었고, 이후 다임러사는 모든 차에 메르세데스라는 이름을 붙였고, 1902년 상표로 사용하게 되었다. 두 메이커의 경쟁은 독일 자동차를 세계적인 상품으로 끌어올리며, 자동차뿐만 아니라 배, 비행기 등의 엔진 제작에서도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Benz & Cie와 DMG는 1926년 합병하고 다임러-벤츠 AG를 설립하였다. 경영은 칼 벤츠가 맡았고, 이후 다임러 벤츠의 모든 상품에는 메르세데스-벤츠라는 이름이 붙었고, 상표는 1916년부터 다임러가 써온 ‘three-pointed star’로 결정되었다. 스피드에 역점을 두었던 다임러와 기술과 안전에 주력하던 벤츠의 기술이 하나로 어우러지게 된 계기였다. 다임러-벤츠 AG는 이후 세계 최초를 기록하는 여러가지 신기록들을 세워갔다. 세계 최초의 가솔린 자동차는 무론 자동차 경주에서의 잇따른 우승, 트럭, 택시, 디젤차, 쿠페의 개발 등에서 세계 선두를 차지했다. 엔진, 서스펜션, 차체의 개량에서도 다임러-벤츠 AG는 항상 한걸음 앞섰다. 합병 후 다임러-벤츠 AG는 1928년 고성능차 메르세데스 SSk를 만들었고, 1929년 고급형 뉘르부르크를 출시했다. 뉘르부르크는 13일 동안 2만km를 계속 달리는 동안 단 한번도 고장나지 않아 뛰어난 내구성을 입증했다. 1935년에는 세계 최초의 디젤 승용차 260D를 개발, 생산을 시작했고, 1940년까지 2천대를 생산했다.

1930년대 벤츠는 세계 각국의 군주나 원수가 즐겨 탄 그로서와 가장 아름답고 호화로운 유선형 스포츠카 MB500K등을 내놓았다. 1954년 벤츠는 불후의 명작으로 기록되고 있는 300SL을 출시하였다. 경주용차를 기본으로 제작된 300SL은 걸윙 도어를 가진 멋진 스타일에 6기통 2,996cc 215마력 엔진을 얹었고, 최고속도는 250km를 자랑했다. 300SL은 54년부터 63년까지 3천258대가 생산되었고, 300SL과 뒤이어 나온 190SL은 현재 SL시리즈의 기원이 되었다.

1960년대로 들어서면서 벤츠는 오늘날 벤츠의 상징이 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가로로 세워진 헤드라이트를 쓰기 시작했고 70년대는 엔진 배기량에 따른 숫자로 모델명을 붙이기 시작했다. 82년에는 소형차 190시리즈를 내놓아 더욱 다양한 모델을 갖추게 되었다.

자동차의 안전에 어느 브랜드보다도 많은 투자를 해왔던 다임러-벤츠 AG는 1930년대 강화측명보호대와 안전도어잠금장치를 개발했고, 1951년에는 충돌사고 때 엔진이 밑으로 밀려나 승객의 부상을 막는 안전차체를 개발해 특허를 땄다. 1953년에는 충격을 흡수하는 크럼플 존을 개발했고 안전벨트 역시 1959년 벤츠가 처음을 사용했다. 1959년에는 세계 최초로 충돌 테스트를 실시했다. 대표적인 안전장비인 ABS와 에어백 역시 벤츠가 최초로 실용화시켰다. 이밖에 미끄러운 노면에서 바퀴가 헛도는 것을 막아주는 ASD와 이를 개선해 선보인 ETS (Electric Traction System), 95년 뉴 E-Class에서 선보인 안전벨트 조임조절장치도 벤츠의 기술력을 말해주는 안전장치들이다.

1959년 처음으로 연간 자동차 생산량 10만대를 돌파했고, 1967년 20만대, 1972년에는 30만대 1977년에 40만대 1985년에 이르러서는 연간 50만대 이상을 생산하기 시작하였다. 1991년에는 신형 S-Class를 선보였으며, 1993년에는 C-Class를 그리고 1995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신형 E-Class를 선보였다. 창립 72주년이 되던해인 1998년 다임러-벤츠 AG는 크라이슬러 코퍼레이션과 합병되어 다임러크라이슬러 AG가 설립되었다. 1993년부터 1999년 사이에는 자동차 판매가 두배로 증가하였으며, 1999년에는 승용차 부문의 판매가 처음으로 백만대를 돌파하였다. 다임러 크라이슬러 AG는 2007년 크라이슬러 그룹을 분리했으며, 다임러 AG로 사명을 변경하였다.